경북TP, 탄소섬유복합재 기업유치 박차

발행일 2015-12-29 01:00:0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CE&G 독립공장 입주 계약
유리섬유 압축가스 탱크로
천연가스 자동차 보급 기대

경북테크노파크는 자동차 경량화를 위해 쓰이는 유리섬유 전문기업인 (주)CE&G가 경북TP 독립공장 입주를 위해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주)CE&G는 세계 최초 100% 유리섬유 기반 압축천연가스 탱크(GFRP Type-Ⅳ) 제조 기술을 보유한 경기지역 업체다. 이 업체는 스웨덴 스톡홀름 대학교 커트 버그런드 교수의 기술권리 및 사업권리를 이전하고 산업은행으로부터 투자유치를 받았다.

(주)CE&G는 이날 경북TP와의 계약에 따라 본사와 생산공장을 이전하고 사업도 확장하기로 했다.

유리섬유 기반 압축천연가스 탱크는 최근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석유 대체에너지의 효과적 대안으로 천연가스가 부상하면서 NGV(천연가스 자동차) 보급이 확대되고 가스를 보관하는 압력용기 수요도 급증했기 때문이다.

(주)CE&G는 내년 5월까지 실린더형 제품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앞으로 연매출 1천억원, 영업이익률 20%를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주)CE&G의 ‘GFRP Type-Ⅳ’는 다른 소재에 비해 안정성, 무게, 가격 등에서 경쟁 우위를 확보한 제품이다. 탄소섬유강화 플라스틱과 비슷한 성능이면서도 가격은 50% 수준이다.

강신철 (주)CE&G 대표이사는 “경북TP 독립공장 입주는 제품 생산성과 소재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경북TP의 네트워크 지원과 산ㆍ학ㆍ연 연구개발을 통해 오는 2020년에는 모든 경량화 소재분야로 사업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미향 기자 hos825@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