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주시, 풍기인삼 소상공인복합지원센터 공모사업 최종 선정

풍기인삼 소공인의 자생력·성장성 확보를 위한 공유경제 플랫폼

영주시청 전경.
영주시가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시행한 ‘2020년도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구축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풍기인삼 소공인의 자생력과 성장성 확보를 위해 경북도와 영주시가 공동으로 신청했다. 국·도비와 시비 등 71억 원(현물투자 6억 원 포함)을 들여 오는 내년 완공 계획이다.

소공인 복합지원센터는 동양대학교 내 경량소재 융·복합 기술센터 건물을 리모델링해 공동장비 구축과 교육장, 스튜디오, 문화공간 등을 조성한다.

영주시는 이 센터를 통해 인삼가공업 육성을 위한 스마트 가공시설 도입, 소공인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인증과 품질 표준화를 위한 품질·안정성 검사장비 도입, 체험·문화 공간 등을 구축한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이번에 선정된 소공인 복합지원센터를 통해 인삼 제조업의 활성화는 물론 소공인의 경쟁력 향상 및 혁신성장 기반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