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소방, ‘안·아·주’ 만들기 운동 추진

안전한 아파트 주민과 함께 만들기 준말
봄철 주거 공간 화재 골든타입 확보 위해

대구소방안전본부가 제작한 ‘안·아·주 만들기’ 운동 포스터.


대구소방안전본부는 화재가 많이 발생하는 봄철 기간(11일부터 5월까지) ‘안·아·주 만들기’ 운동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안·아·주 만들기는 ‘안전한 아파트, 주민과 함께 만들자’는 의미이다. 공동주택 등의 화재 발생 시 출동 소방대와 신고자에게 대상별 안전 정보를 알리고, 적절한 행동으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상은 모두 1천786개소로 아파트 1천664개소, 주상복합 95개소, 기숙사 27개소다.

주요 추진 내용은 △대상별 경량칸막이, 공기 안전매트 등 보유 소방시설 시스템 현행화로 화재 발생 시 출동 소방대와 주민에게 관련 정보 제공 △관계인 자율소방안전의식 강화를 위한 교육·홍보 △관계인 주도 소방훈련 지도 등이다.

출입구나 승강기 게시판에 피난안내도를 부착, 주민들의 초기 대응 능력을 강화한다.

이밖에도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와 차량 인식 시스템 등록으로 소방대가 최적의 소방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상시 옥상 문 개방, 계단이나 복도에 장애물 적재 금지, 방화문 닫아두기 등 주민 안전을 위한 홍보도 병행할 계획이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