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정의당 경북도당 엄정애 위원장 선출직·고위공직자 부동산 전수 조사 요구

엄정애
정의당 경북도당 엄정애 위원장은 1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땅 투기 등 부동산 비리에 국민의 분노와 좌절이 깊어지고 있다”며 “선출직·고위공직자 부동산 전수 조사가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토지와 주택에 대한 권한을 부여받은 공직자들의 투기에 대해 국민은 허탈감과 상실감에 사로잡혀 있다”며 “정부 합동조사단의 1차 조사결과 부동산 투기 의혹이 20건을 발표했으나 그대로 믿는 국민은 없다”고 역설했다.

그는 또 “LH 발 투기 사건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감사원, 경찰, 검찰 등 모든 가용 가능 수단을 총동원, 철저한 수사가 요구된다”며 “국가수사본부는 투기를 발본색원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철저한 수사로 부동산 투기 공화국을 해체 시켜야 할 것”을 주장했다.

그는 조사 대상을 공직자윤리법상 국회의원을 포함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지방의원,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자치단체의 유관부서 공무원, 지방공기업까지 전면 확대해 선출직 고위 공직자 부동산 취득 현황을 전수 조사할 것을 촉구했다.

엄 위원장은 “정의당은 LH 땅 투기 방지 3법(공직자윤리법개정안, 공직자이해충돌방지법, 공공주택특별법개정안)을 발의했다”며 “정의당은 ‘정직하게 산 국민이 손해 보는 세상’이 되지 않도록 이달 내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