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대구-구미 ‘취수원 이전’ 논쟁 재점화

권영진 호소문에 구미 시민단체 ‘선거철 정치적 망언’

구미 해평 취수장 전경.


대구 취수원 이전을 둘러싼 대구시와 구미시의 진흙탕 싸움이 재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불은 대구시가 지폈다.

권영진 시장이 지난 16일 발표한 ‘낙동강 페놀 유출 사고 발생 30년을 맞아 정부와 시·도민께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구미시민이) 취수원 공동이용에 대한 대승적 결단을 내려달라”고 호소한 것이다.

권 시장은 호소문에서 “대구시는 안전한 수돗물 공급과 낙동강 및 주변 하천의 수질 개선에 모든 행정 역량을 집중해 많은 성과를 거뒀지만 정작 근원적 문제인 안전한 취수원 확보는 여전히 해결하지 못해 수질사고가 되풀이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호소문에 대한 구미시민의 반감은 상당했다.

권 시장이 호소문을 발표한 다음날인 17일 대구 취수원 이전 구미시 범시민반대추진위원회와 대구취수원 이전 구미시 민·관 협 의회는 반박성 성명서를 내놨다.

이들은 “앞서 2011년 기획재정부가 KDI(한국개발연구원)에 의뢰한 ‘경북·대구권 맑은물 공급사업’ 예비타당성조사 용역 결과는 ‘타당성 없음’으로 결론났다”며 “수질적인 측면에서 차이가 없고 수량적으로는 구미보다 하류인 대구가 당연히 풍부한 데도 대구시가 취수원 이전에 왜 이렇게 집착하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권 시장의 호소문을 ‘선거철만 되면 되풀이되는 정치적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추진위 등은 “환경부는 백년대계를 내다보고 후손들을 위해 장기적 관점에서 강과 유역의 생태보존이라는 가치를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수질보전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