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이철우 도지사, 국토부 장관 면담…대구경북선 등 SOC 현안사업 강력 건의

현안사업에 대한 타당성 설명
정부의 결단 촉구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8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경북지역 철도·도로 분야 사회간접자본(SOC) 현안사업에 대한 타당성을 설명하고 정부 계획안에 이들 구간을 포함시켜 줄 것을 촉구했다.

특히 차질 없는 통합신공항 추진 의지를 밝히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성공적 연착륙을 이끌 수 있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이 도지사는 이날 대구·경북 미래 청사진을 위한 최우선 현안사업으로 꼽히는 대구경북선(서대구~의성)의 국가계획 최우선 반영과 문경~김천내륙철도, 중앙선 안동~영천구간 복선화 및 중앙고속도로 읍내분기점~의성나들목 확장 등에 적극 협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대구·경북선(서대구~의성)은 경부선과 중앙선을 연결, 경부선 교통 분산과 경북도의 철도 이용 확장성에 큰 축을 담당하게 한다. 이 구간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서 논의된다.

더욱이 군공항 이전 특별법에 의한 공항건설에 따른 안보철도 역할 및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일반철도사업’ 반영을 위한 정부차원의 결단도 촉구했다.

현재 예비타당성 조사 중인 문경~김천내륙철도는 중부내륙선(수서~문경)과 남부내륙선(김천~거제) 사이의 끊어진 철도망이다. 이 구간이 건설되면 수도권과 중·남부권 연결에 따른 산업·관광벨트 구축이 기대된다.

중앙선(청량리~경주) 전체구간(323.4㎞) 중 유일하게 단선으로 추진되고 있는 안동~영천 간 71.3㎞ 구간 복선화도 재차 요청했다.

이 밖에 통합신공항 이전지 연계 도로망 구축을 위해 중앙고속도로 읍내분기점~의성나들목 확장(40.0㎞) 등 도내 9개 노선 684.2㎞ 제2차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 반영 등을 건의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통합신공항 이용 활성화의 최대 관건은 대구·경북선 신설 및 연계 교통망 확충이라고 보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에 사활을 걸고 있다”며 “앞으로 지역 정치권과 협력해 통합신공항 성공적 이전 및 연계 철도·도로교통망 구축에 흔들림 없는 노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