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대구시의회 제1회 추경예산안 원안가결

대구형 경제방역대책 중점 추진을 위한 예산 등 2천624억 원 증액

대구시의회 전경.
대구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김태원)는 23일 추가경정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 변경안 심사를 열고 9조6천521억 원 규모에 달하는 집행부 편성 안을 원안 가결했다.

시의회 예결특위는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민생피해 지원과 경제회복을 목표로 한 일자리 및 긴급복지 중심의 대구형 경제방역대책에 필요한 재원을 편성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대구시가 편성·제출한 기정예산 9조3천897억 원보다 2천624억 원이 증액된 규모다. 모두 일반회계로 2020년도 초과세입 및 집행 잔액 발생에 따른 순세계잉여금 2천563억 원과 코로나19 긴급대응과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위한 국고보조금 등을 재원으로 했다.

주요 사업 내용을 보면 대구형 희망플러스 일자리(공공근로사업) 250억 원, 긴급복지 지원 100억 원, 재난관리기금 조성비 403억 원, 지방채 상환재원 의무적립금 769억 원, 구·군 조정교부금 559억 원, 지방교육재정 부담금 293억 원, 지방교육세 보전충당금 135억 원, 대구의료원 공익진료 결손금 5억 원, 제2대구의료원건립 타당성 용역 1억5천만 원 등이다.

예결특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들어하는 민생을 지원하기 위한 경제방역 중심의 추경 편성 취지에 공감하며 신속하고 엄중하게 예산안을 심사, 확정했다.

특히 이번의 대구형 경제방역대책 사업들이 단기적인 효과에 그치지 않고 중·장기적인 일자리 및 경제 부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각별히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정부 추경 사업과 중복, 사각지대 발생 등의 혼선이 발생되지 않도록 사업 추진에 신중을 기할 것도 주문했다.

예결특위 김태원 위원장(수성4)은 “코로나19 이후 시민들이 체감하는 지역경제 및 민생의 어려움은 갈수록 가중되고 있는 만큼 적극적인 민생지원 대책을 지원하기 위해 대구시와 긴밀히 소통해 나가겠다”며 “이번 추경이 경기침체 등으로 민생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종엽 기자 kimj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