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의원 평균 재산 21억, 지난해 대비 2억 불어나

발행일 2021-03-25 00:00:0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박영서 도의원 148억1천만여 원, 김수문 도의원 135억9천만여 원 으로 전국 광역의원 증 1, 2위에 이름 올려

권영진 대구시장 재산은 지난해보다 약 1억1천만 원,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천100만 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1년도 정기재산변동 신고사항을 보면 권 시장은 19억2천900만여 원을 신고해 재산이 전년보다 총 1억1천500만여 원이 증가했다. 이 지사는 1천100만여 원이 증가한 15억2천800만여 원을 신고했다.

강은희 대구교육감은 지난해보다 무려 20억1천만여 원이 증가한 44억2천800만여 원을 신고했다. 임종식 경북교육감은 7억4천100만여 원을 신고해 지난해보다 1억4천700만여 원이 늘었다.

대구·경북(TK) 국회의원 25명의 평균 재산은 21억6천219만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대비 평균 2억872만 원 불어났다.

대구지역 국회의원 평균 재산액은 23억4천935만 원, 경북지역 의원은 19억8천943만 원이었다.

재산신고액은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김천)이 54억436만 원으로 TK 의원 중 가장 많았다.

같은당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갑)이 44억706만 원,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 43억7천872만 원, 윤두현 의원(경산) 38억4천106만 원,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군) 36억4천175만 원 등의 순이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 국민의힘 홍석준 의원(대구 달서갑)과 김희국 의원(군위·의성·청송·영덕)도 각각 36억99만 원, 32억7천450만 원, 30억2천789만 원으로 모두 30억 원 이상의 재산을 신고했다.

반면 국민의힘 강대식 의원(대구 동구을)이 2억8천114만 원으로 재산 신고액이 가장 낮았다.

같은당 구자근 의원(구미갑)이 2억9천728만 원, 정희용 의원(고령·성주·칠곡) 5억5천423만 원, 김정재 의원(포항북) 6억9천878만 원 등이 뒤를 이었다.

증감 폭을 보면 재산액 기준으로는 주호영 의원이 지난해 대비 8억7천223만 원이 늘어 가장 많은 증가액을 기록했다.

이는 본인 및 배우자 보유 아파트 등의 가액이 지난해 대비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반면 홍석준 의원은 TK 의원 중 유일하게 재산이 감소했다. 지난해 대비 재산신고액이 2억6천187만 원 줄었다. 예금 등 현금성 자산이 다른 의원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았던 홍 의원은 예금 등에서 감소폭이 컸다.

이 밖에 TK 출신 비례대표 의원인 국민의힘 한무경 의원이 129억2천346만 원, 같은 당 조명희 의원 57억6천855만 원, 국민의당 최연숙 의원이 8억6천211만 원을 각각 신고했다.

대구시의원 30명, 경북도의원 60명 등 TK 광역의원 90명 중 박영서 도의원(문경)이 148억1천900만여 원, 김수문 도의원(의성)이 135억9천800만여 원을 신고해 1, 2위를 차지했다. 이들은 전국 광역의원 중에서도 1,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보다 박 의원은 31억3천800만여 원, 김 의원은 28억1천600만여 원이 각각 증가했다.

송영헌 시의원(달서2)은 지난해보다 21억5천400만여 원이 증가한 83억9천200만여 원으로 대구시의원 중 1위를 차지했다. 전국 광역의원 중에서는 일곱 번째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