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여야, 재보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부터 총력전

‘부동산 의혹’ 날 선 공방…유세 첫날부터 분위기 과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5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각각 신도림역과 남대문시장을 방문,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5일, 여야는 서울과 부산에서 당력을 총동원한 득표활동에 돌입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후폭풍이 거센 가운데 여야가 시작부터 부동산 이슈를 둘러싸고 날 선 공방을 주고받으면서 선거전 분위기가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서울시장 출마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짊어진 책임의 무게는 막중하다.

제3지대 없이 집권 여당과 제1야당의 대결임과 동시에 당의 흥망성쇠와 차기 대선의 판도가 바뀔 수 있기 때문이다.

임기 1년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의 레임덕 여부도 판가름 날 수 있다.

이날 국민의힘은 정권 심판론 확산에 주력하며 유세전을 펼쳤다.

오 후보는 “‘주택 생지옥’을 만들어놓고도 문 대통령은 한 번도 무릎 꿇고 사죄한 적이 없다”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서대문구 인왕시장 유세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집값 자신 있다고 걱정하지 말라고 4년 동안 우겼다”며 “전문가 말 안 듣고, 야당 말 안 들어주는 대통령이 독재하는 것 아닌가”라고 거듭 ‘독재자’ 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박 후보가 시장이 되면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을 그대로 따라갈 수밖에 없다”며 “‘박원순 시즌 2’로 박 전 시장과 조금도 다를 바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 후보는 재건축·재개발 활성화로 주택 공급을 확대하고 부동산 가격을 안정시키겠다며 “저 대통령 선거 그런 것에는 관심 갖지 않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번 선거는 서울과 부산의 민주당 소속 시장들의 성범죄로 이뤄지는 것”이라며 “민주당 심판이 가장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박 후보는 구로디지털단지에서 진행된 출정식에서 ‘일 잘하는 시장’과 ‘거짓말 하는 실패한 시장’의 대결이란 프레임을 부각하는 데 주력했다.

그는 ‘정권심판’ 정서가 만만찮다는 사실을 의식한 듯 “문 정부와 잘 협력해 안정적으로 시정을 이끌고 하루라도 빨리 일상으로 회복하는 것이 힘들게 버텨온 소상공인, 자영업자, 청년들을 위한 가장 빠른 길 아니겠냐”며 “서울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마음이) 콩밭에 가있는 후보를 뽑아서 서울을 후퇴시켜서는 안 된다. ‘이명박 정부 시즌2’를 결코 용납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정권심판론에 불을 지핀 ‘LH 투기’ 문제도 언급했다.

박 후보는 “이번 선거는 투기가 반복되는 나쁜 역사와 절연하고 투기 관행을 끊어내는 선거다. 서울시민들이 많이 분노하고 있고 저도 화났다. 그 화를 저에게 내면, 저희가 그것을 다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도 오 후보를 겨냥해 “지도자가 흠이 있으면 아래까지 흠이 생긴다. 박영선 후보는 내곡동 땅으로 36억 원을 번 적이 없다. 그런 일을 해명하느라 거짓말한 적도 없다”며 오 후보의 ‘내곡동 셀프 보상’ 의혹을 부각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