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호텔 외벽 현수막 설치하던 60대 근로자 추락사

8층 높이에서 떨어져

대구 수성경찰서


대구의 한 호텔 외벽에서 현수막 설치작업을 하던 60대 근로자 현관 지붕으로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12분께 수성구의 한 호텔 8층 높이 외벽에서 현수막 작업을 하던 근로자 A(69)씨가 2층 높이 현관 지붕으로 떨어졌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인근 대학병원에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대구지방고용노동청과 경찰은 호텔과 현수막 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안전 수칙 위반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