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예천군, 제3농공단지 조성 속도…2023년 말 완공 목표

보문면 신월리 일원 14만1천여㎡ 규모 조성, 187억 투입



예천 제3농공단지 조감도.


제2농공단지의 분양에 성공한 예천군이 이번에는 제3농공단지 조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제3농공단지는 제2농공단지와 연접한 보문면 신월리 일원(19만5천㎡)에 14만1천여㎡ 규모의 산업부지로 조성될 계획이다.

제3농공단지 조성 사업은 2015년 농림축산식품부 입지 타당성 심사를 통과한 후, 국토교통부 산업단지 지정계획 승인에 이어 지난해 말 경북도 승인 고시 등으로 탄력을 받고 있다.

군은 오는 5월 중 주민 설명회를 개최해 의견을 수렴하고, 관련 기관 등과의 협의를 거쳐 올해 안으로 행정 절차를 마무리한 후 내년 3월부터 토지 보상을 진행한다.

군은 187억 원을 투입해 2023년까지 제3농공단지를 완공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예천 제1농공단지는 예천읍 지내리 일원에 12만8천945㎡ 규모로 1990년에 건립됐다.

현재 8개 업체에서 200여 명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으며 405억 원의 매출액을 올리고 있다.

2015년에 준공된 제2농공단지는 중앙고속도로 예천IC에서 5분 거리인 보문면 승본리 일원에 25만6천900㎡ 규모로 조성됐다.

16개 업체가 입주해 연간 351억 원을 생산하며 이 중 195억 원 가량을 수출하고 있다.

특히 제2농공단지 내 최대 규모 업체인 튤립인터내셔널은 올해 상반기 제1공장 생산라인 증설에 이어 1만3천㎡ 규모의 제2공장도 신축할 계획이다.

또 군은 제2농공단지 25필지 중 22필지에 대한 분양을 마쳤으며 올해 말까지 잔여 필지의 분양이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제3농공단지 입주를 희망하는 업체에 산업 용지를 저렴하게 공급하겠다. 이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다”며 “입주 기업의 성공을 위해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권용갑 기자 kok907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용갑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