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지역 정치인·고위공직자 직계존비속 50명 재산등록 고지 거부

165명 중 50명 거부…독립생계유지 등 이유로 거부
시민단체, “권리행사보다 투명성, 청렴성 확인해야”

대구지역 정치인 및 고위공직자 50명의 직계존비속이 재산등록 고지를 거부한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대구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대구지부(이하 민변)에 따르면 대구 국회의원, 광역시장과 부시장, 기초단체장, 광역의원, 기초의원 등 165명의 대구 공직자 재산등록 정보를 살펴본 결과 사망을 제외하고 약 30%에 이르는 50명의 직계존비속이 고지를 거부했다.

거부 이유는 독립생계유지, 타인 부양 등이다.

정당별로는 국민의힘 30명, 더불어민주당 9명, 무소속 11명이다.

고위공무원 중에는 대구시 채홍호 행정부시장의 장남과 홍의락 경제부시장 모친이 고지를 거부했다.

국회의원 12명 중에는 추경호, 홍준표 등 4명이 거부했다.

기초단체장 8명 중에서는 배광식, 이태훈, 김문오 등 6명, 시의원 30명 중에서는 이영애, 이태손 등 11명, 기초의원은 27명이다.

기초의회의 경우 의원 수를 고려했을 때 서구의회가 70%(10명 중 7명)로 재산등록 고지를 거부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지역 정치인 및 고위공직자의 직계존비속이 재산등록 고지를 거부한 것은 위법이 아니다.

하지만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이 증폭되는 상황에서 개발정보에 가까이 있는 정치인 등의 가족이기에 시민들이 보기에는 달갑지 않다는 것.

대구참여연대와 민변은 고지거부라는 권리행사보다는 시민에게 투명성, 청렴성을 확인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참여연대 관계자는 “직계존비속 명의로 투기한 경우 고지가 없으면 심사도 안 된다”며 “대구지역 고위공직자 및 정치인들은 자발적으로 직계존비속까지 빠짐없이 재산 현황을 공개해야 한다. 또 여야 시당은 소속 의원들의 전수조사를 속히 합의하고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유현제 기자 hjyu@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현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