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 대표공연 플라잉 10주년 상설공연 막 올려

신라 도깨비 소동 국가대표 출신 선수들이 배우로 활약
경주엑스포대공원 매주 수요일~일요일 오후 2시에 진행

경주엑스포대공원에서 매주 수~일요일 오후 2시에 경북 대표공연 인피니팅 플라잉이 상설공연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 1일 개막한 플라잉 공연의 장면.


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경북을 대표하는 퍼포먼스 공연인 ‘인피니티 플라잉’의 10주년 기념 상설공연 첫 무대의 화려한 막을 올렸다.

지난 1일 첫 선을 보인 플라잉 10주년 기념 오프닝 공연은 경주엑스포대공원 문화센터 문무홀에서 전체 725석 중 400석을 개방해 진행됐다.

올해는 더 강력해진 연기와 액션으로 보강한 무대로 펼쳐졌다.

로봇팔과 3D홀로그램 활용을 극대화해 시각적인 화려함을 더한 것.

경주엑스포대공원에서 매주 수~일요일 오후 2시에 경북 대표공연 인피니팅 플라잉이 상설공연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 1일 개막한 플라잉 공연의 장면.


올해 10주년을 맞아 화랑이 도깨비를 찾아 서라벌에서 현대의 경주로 넘어오는 기존 스토리에 한국의 전통적인 색채를 추가하며 한층 더 풍부한 구성을 자랑하고 있다.

특히 지난 2월 서울 특별공연에 스페셜 게스트로 참여했던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천송이 선수가 상설공연의 배우로도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인피니티 플라잉’은 경주엑스포대공원과 페르소나가 함께 선보인 액션 퍼포먼스 공연으로 세계 최초로 로봇팔과 3D홀로그램을 접목한 경주와 경북을 대표하는 상설공연이다.

지난 10년간 경주 상설공연을 포함해 터키, 싱가포르, 홍콩, 대만 등 해외 7개국과 서울, 부산, 포항, 구미, 군위, 영덕 등 국내 59개 도시를 순회, 2천 회 이상 공연을 펼치며 90만 명이 넘는 관객 기록을 써내려가고 있다.

인피니티 플라잉은 매주 수요일에서 일요일까지 매일 오후 2시 경주엑스포 문화센터 문무홀에서 80분간 공연을 이어간다.

올해는 10주년을 맞아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한다.

특별기획공연과 문화소외 계층을 위한 나눔 행사, 공연 초청 등을 순차적으로 진행해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공연으로 거듭날 준비를 마쳤다.

류희림 경주엑스포대공원 사무총장은 “경주엑스포대공원이 공연뿐만 아니라 전시, 체험 등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엑스포대공원에서 매주 수~일요일 오후 2시에 경북 대표공연 인피니팅 플라잉이 상설공연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 1일 개막한 플라잉 공연의 장면.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