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KIOST, 독도 해역서 비늘베도라치과 한국미기록 어종 발견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최근 독도에서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비늘베도라치과 한국미기록 어종을 발견하고 동해비늘베도라치로 명명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하 KIOST)은 독도 서도에서 한국미기록 어종을 발견했다고 5일 밝혔다.

KIOST는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비늘베도라치과의 한국미기록 어종을 독도 해역에서 발견하고, 동해 지명을 따서 ‘동해비늘베도라치’로 명명했다.

이 어종은 국제자연보전연맹(IUCN) 관심종으로 일본, 대만 해역에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독도 서도 연안의 수중 동굴인 혹돔굴 인근에서 이번에 처음으로 발견 및 채집됐다.

우리나라에서 서식하고 있는 기존의 비늘베도라치와 다르게 아가미 덮개 위에 있는 검은 점이 특징이다.

현장에서 채집된 비늘베도라치는 정확한 종 동정 절차를 거쳐 우리나라에서 보고되지 않은 한국미기록종으로 판명, 한국어류학회지 최신호에 관련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김윤배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대장은 “독도 해역에서 비늘베도라치과의 한국미기록 어종을 발견한 것은 독도의 풍부한 해양생물 다양성을 보여준 좋은 사례”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장 조사를 수행한 KIOST 동해연구소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는 2014년 연구기지 개소 이후 지속적으로 4계절 독도 연안 해양생태 모니터링을 수행해 왔다.

최근에는 독도에서 처음으로 해마의 서식을 보고한 바도 있다.

주요 업무로는 울릉도·독도 해양환경변화 및 해양생태계 보전 연구, 울릉도·독도 유용수산자원 육성 및 고부가가치 해양수산업 육성, 해양영토교육프로그램 운영, 국내 독도 연구·조사 지원 및 관리를 위한 독도특수목적입도객지원센터 운영 등이 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최근 독도 서도 혹돔굴에서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비늘베도라치과 어종을 발견하고 동해비늘베도라치로 명명했다.


이재훈 기자 l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재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