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추경 5천515억 원 편성…민생 기 살리기에 962억 원 등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가 올해 첫 추경예산안 규모를 5천515억 원으로 편성해 도의회에 13일 제출했다.

일반회계 4천974억 원, 특별회계 541억 원이다.

주요 예산 현황을 보면 경북형 민생 기(氣) 살리기 종합대책 추진에 962억 원이 편성됐다.

세부적으로는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 100억 원, 운수업계 다시 살리기 지원 7억5천만 원, 여행업 살리기 2억 원 등이다.

농산물 생산 및 유통에 어려움을 겪는 농어업인 지원에 346억 원, 관광시장 활성화를 위한 문화관광 지원에 39억 원, 일자리 확대 및 청년활력 지원 등에 194억 원, 취약계층 지원 124억 원 등이 반영됐다.

또 도민 경제 활력 분위기 조성과 지역 경제 회복 뒷받침을 위해 전국체전 개최 지원 20억 원, 포항지진피해구제지원 90억 원, 초·중·고 무상급식 79억 원, 자치경찰제 도입운영 18억 원, 동부청사 건립 80억 원, 농업기술원 이전 90억 원, 소방대응력 강화에 376억 원 등을 편성했다.

이 밖에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한 방역대응에 122억 원을 반영했다.

격리자생활지원 72억 원, 감염병전담병원 운영비 지원 6억 원, 예방접종냉동고 구입 등 방역대책비 37억 원 등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소상공인, 중소기업 지원과 농어업인, 자영업자, 취약계층,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한 경북형 민생 기 살리기 종합대책 추진에 재정역량을 집중했다”며 “가용자원을 총 동원해 민생을 되살리는데 최선을 다해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경북도의 올해 당초예산은 10조6천548억 원으로 다음달 6일 도의회에서 이번 추경 안이 통과되면 총예산은 5.2% 증가한 11조2천63억 원이 된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