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구미시 7월 행정조직개편 시의회 반대로 무산

‘경제노동국’ 명칭 두고 국민의힘과 민주당 의원 기싸움 끝에 부결

구미시의회 전경.


구미시가 오는 7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던 행정조직 개편이 구미시의회의 반대에 부딪혀 무산됐다.

구미시는 지난달 17일 현재 12개 국, 90개 과, 331개 담당의 행정조직을 12개 국, 91개 과, 339개 담당으로 변경하는 행정조직 개편안을 입법 예고했다.

개편안은 경제기획국을 경제노동국으로, 도시환경국은 도시건설국, 건설교통국은 환경교통국으로 바꾸는 것이었다.

또 스마트산단과와 체육시설관리과, 환경관리과를 신설하고, 미래전략담당관과 기획예산과를 기획예산담당관으로 통합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지난 12일 개편안을 심의한 기획행정위원회에서 찬·반 5대5 동수로 부결을 결정한 데 이어 이선우 의원 등 8명 의원의 요구로 재상정한 본회의에서도 반대 12명, 찬성 7명, 기권 1명으로 최종 부결됐다.

함께 상정한 구미시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도 반대 13명, 찬성 6명, 기권 1명으로 시의회 문턱을 넘지 못해 부결됐다.

이번 개편안이 무산된 이유는 ‘경제노동국’이라는 명칭이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국’ 명칭에 ‘노동’을 꼭 넣어야 하느냐고 이의를 제기하면서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의 갈등 양상으로 번지게 된 것이다.

구미시는 지난해에도 조직개편안을 마련했다가 동 통합 문제와 맞물려 조직개편을 미룬 바 있다.

문제는 이날 원평1·2동을 원평동으로 통합하는 ‘구미시 행정동의 설치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통과돼 이를 포함하는 조직개편안과 공무원 정원 조례안의 개정이 시급해졌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의원들은 원평동 통합과 관련한 조직개편안과 정원 조례안의 개정에는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