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준연 공무원노조 초대 상주지부장, 17년 만에 상주시 복직

발행일 2021-04-15 16:33:06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왕준연 공무원노동조합 초대 상주시지부장
2004년 부당한 이유로 해직된 왕준연 공무원노동조합 초대 상주지부장이 17년 만에 상주시로 복직됐다.

이 당시 왕 전 지부장은 공무원노조 특별법 입법 및 연금개악 저지, 노동기본권 회복을 위해 단 하루 결근했다는 이유로 해직됐었다.

공무원노조 상주시지부에 따르면 지난 14일 왕 전 지부장의 첫 출근 맞이식을 갖고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복직환영식을 개최한다.

그 동안 수차례에 걸쳐 해직공무원들의 복직을 위한 국회 차원의 특별법이 발의됐지만 국회 심사 문턱에서 좌절돼 왕 전 지부장의 복직 문제는 어려운 과제로 남아 있었다.

하지만 그는 지난해 12월9일 해직공무원복직법(안)이 국회를 통과하고 시행령이 지난 13일자로 공포됨에 따라 복직할 수 있었다.

공무원노동조합 박호진 상주시지부장은 “그 동안 조합원들의 관심과 헌신적인 노력이 복직의 기쁨을 만들었다고 생각하며 강영석 상주시장이 많은 관심을 보여줘 가능했고 모두에게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왕 전 지부장은 1980년에 임용, 24년간 의회사무국과 기획감사담당관실 등에서 근무했다. 2004년 12월 해임돼 17년간 공무원노조 교육선전실장 등을 역임했으며 오는 7월 공로연수에 들어가 연말 정년을 앞두고 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