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 겹벚꽃 여행 어디까지 가봤니?

경주 불국공원 겹벚꽃단지 경관조명 정비로 야경도 만점

경주시가 불국공원 겹벚꽃단지에 경관조명을 설치해 야간에도 겹벚꽃을 즐기려는 인파가 몰려들고 있다. 불국단지 겹벚꽃의 야간 풍경.


경주지역 낮 최고기온이 20℃까지 오르며 완연한 봄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겹벚꽃 명소로 알려진 경주 불국공원에 경관조명을 설치해 야간에도 가족과 연인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불국사 일원은 겹벚꽃 300여 그루가 밀집해 4월 중순 겹벚꽃이 활짝 꽃망울을 터트리면 이 일대가 전부 이른바 ‘인생샷’ 포인트가 된다.

경주시는 겹벚꽃 개화기에는 야간에도 꽃을 즐길 수 있도록 경관조명을 설치해 불국공원을 화려하게 꾸미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사업비 9천500만 원을 들여 공원에 경관등 64개소를 정비하면서 200m 남짓의 산책로가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경관조명과 어우러져 몽환적 매력까지 더해주고 있다.

경주시가 불국공원 겹벚꽃단지에 경관조명을 설치해 야간에도 겹벚꽃을 즐기려는 인파가 몰려들고 있다.


경주 불국공원 겹벚꽃단지를 방문하려면 내비게이션에 불국사공영주차장 또는 경주시 진현동 85-9로 검색하면 된다. 불국공원은 불국사 입구에 위치해 있어 별도의 입장료는 없다.

주차료는 시간 구분 없이 1회당 소형(16인승 이하, 2.5톤 화물차 미만) 1천 원, 대형(17인승 이상, 2.5톤 이상 화물차 이상) 2천 원이다.

경주시 관계자는 “불국공원 경관조명 정비로 겹벚꽃단지를 찾는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보다 안전한 관람이 되길 바란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로 여행을 갈 수 없는 시민들이 불국공원으로 봄꽃여행을 오셔서 코로나 블루를 시원하게 날려 버리는 것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