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부겸, “부동산 원칙에 관한 부분 허물어져선 안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2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시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22일 정부·여당의 부동산 대책 조정 기류와 관련해 “원칙에 관한 부분은 허물어져선 안 된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임시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쪽은 미세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며 “반면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 경제분야 책임자들은 정책에 있어 신중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 답변을 드릴 수 없지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면 ‘정부의 의지’를 밝힐 것”이라고 했다.

김 후보자는 ‘정부의 의지’가 정책변화의 필요성을 뜻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미리 단정할 수는 없다”고 답했다.

백신 문제에 대해서는 “모든 역량을 동원해 백신 확보와 접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며 “아스트라제네카에 대한 지나친 부작용 우려가 나오는데 오해를 빨리 불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국회로 제출된 것과 관련해선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 마무리에 기여하겠다”며 “국민 여러분과 국회가 임명을 허락해주신다면 혼신의 힘을 다해 일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한편 전날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 요청안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 자녀를 합쳐 총 12억9천95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 공동 명의로 대구 수성구에 보유 중인 3억2천만 원짜리 아파트 1채의 경우 매매계약서를 첨부, 매도 중임을 알렸다. 이 외에 영천 화남면 임야 397㎡(36만 원)와 예금 6천594만원을 신고했다.

김 후보자의 배우자는 서울 마포구 공덕동 아파트 전세권(6억6천만 원)과 예금 3억93만 원 등을 보유했다. 채무는 1억 원이다. 증권 877만 원, 2019년식 그랜저(2천450만 원)를 보유했다. 김 후보자는 2대 독자로 보충역 판정을 받았으나 1978년 대통령 긴급조치 9호 위반 등의 사유로 1981년 소집이 면제됐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