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삼성 라이온즈, SSG에 6-11 역전패…라이블리 첫 승 실패

22일 오후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홈경기에서 1회 초 삼성 라이온즈 선발 투수 벤 라이블리가 공을 던지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선발 투수 벤 라이블리가 올 시즌 첫 승 달성에 또다시 실패했다.

삼성은 22일 오후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홈경기에서 6-11로 역전패했다.

라이블리는 6.2이닝 2피안타(1피홈런) 1볼넷 10탈삼진 3실점(2자책)으로 호투했으나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삼성이 먼저 선취점을 가져갔다.

4회 말 1사 강민호와 이원석의 연속 안타에 이어 박해민의 투수 땅볼 때 포구 실책을 1점을 뽑았다.

삼성은 이원석과 박해민이 이중도루를 했고 박해민이 런다운을 피하는 동안 2루주자 이원석이 홈으로 들어와 1점을 추가했다.

5회 말에는 강한울과 김상수의 안타, 구자욱의 볼넷으로 1사 만루 상황을 만들었다.

강민호가 3타점 2루타를 쳐내며 점수는 5-0으로 벌어졌다.

SSG도 추격 의지를 보였다.

7회 초 1사 최정이 삼성의 3루수의 실책으로 출루했고 로맥이 우중간 안타를 쳤다.

최주환이 3점 홈런을 터뜨리며 3-5로 따라붙었다

삼성은 점수를 내며 달아났다.

7회 말 김지찬의 중전 안타와 김상수의 희생번트, 구자욱의 볼넷으로 1사 1, 2루에서 피렐라가 1타점 적시타를 만들며 6-3으로 도망갔다.

이후 SSG의 대반격이 시작됐다.

8회 초 이흥련의 좌전 안타 이후 김성현, 남태혁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를 만들었고 추신수의 2타점 적시타로 2점을 냈다.

SSG는 최정의 3루수 땅볼 때 상대 3루수의 송구 실책으로 경기를 6-6 원점으로 되돌렸다.

이어 제이미 로맥과 최주환의 연속 1타점 적시타로 2점을 더해 8-6 역전했다.

SSG는 9회 초에도 2사 만루에서 최주환이 3타점 2루타를 때려 11-6으로 달아나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