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도의회, 日외교청서 독도 영유권 주장 폐기 촉구

경북도의회
경북도의회가 일본 외무상이 올해 외교청서에서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기술한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폐기를 촉구했다.

경북도의회는 27일 성명에서 “지난 1월 외무상의 국회 외교연설 망언과 지난달 엉터리 영유권 주장을 담은 일본 고등학교 사회과 교과서가 문부과학성 검정 통과에 이어 올해 외교청서에서도 터무니없는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면서 영토 침탈 야욕을 더욱 노골화 하고 있다”고 강력 비판했다.

특히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 총리 내각 출범 이후 처음 발간하는 외교청서에서 ‘한국이 중요한 이웃’이고 ‘일본이 평화를 사랑하는 국가’라면서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억지를 계속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도의회는 “일본 정부가 외교청서에서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억지 주장을 매년 반복하고 있지만 우리땅 독도는 유구한 역사와 문화 그리고 민족정기를 간직한 소중한 유산이자 부정할 수 없는 확고부동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라며 “또한 우리 국민이 경제활동을 하고 있는 삶의 터전이자 민족자존의 상징”이라고 밝혔다.

박판수 독도수호특위 위원장은 “역사인식과 국제감각 없는 외교청서가 국제사회에서 일본을 벼랑 끝으로 몰고 있다”며 “일본 외교청서가 가야할 곳은 각의(국무회의)가 아니라 쓰레기통”이라며 즉각적인 폐기를 요구했다.

고우현 의장은 “양국의 우호관계를 위해, 그리고 동아시아의 평화를 위해 더 이상 공허한 주장을 되풀이하지 말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그 첫걸음이 역사를 직시하는 것”이라며 “300만 도민과 함께 대한민국의 합법적 영토주권을 부정하는 침략행위와 역사왜곡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