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 동해안 5개 시·군, 지진해일 안전관리 ‘미흡’

관리 소홀 90건 지적, 제도개선 4건 발굴

경북도 지진해일 안전관리 실태 안전감찰반이 경주 문무대왕릉 표지판 옆에서 동해안 주민 지진해일 피해 예방을 위한 안전 점검을 하고 있다.
지진 해일 등으로부터 경북 동해안 주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안전관리가 소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는 13일 포항, 경주, 영덕, 울진, 울릉 등 도내 동해안 5개 시·군을 대상으로 지진해일 안전관리 실태 감찰(3월31일~5월7일)을 실시해 지진해일 안전관리 소홀사례 90건을 지적하고, 4건의 제도개선을 발굴했다고 밝혔다.

△지진해일 대피 교육·훈련·홍보 미실시 △대피 안내요원 지정 및 재해 약자 관리 부적정 △긴급대피장소 및 표지판(대피 안내, 긴급대피장소, 대피로) 현장관리 소홀 △지진해일 경보시설 운영 미흡 등이 지적사항으로 꼽혔다.

도는 감찰 지적사항에 대해 즉시 개선하고, 표지판 교체 등 예산이 수반되는 사항은 이를 확보해 정비토록 해당 기관에 통보했다.

△대피안내 표지판 내 표지판별 상세위치 표기 의무화 △글자표기와 그림 표현이 서로 다른 대피로 표지판 규격 통일화 △대피요원 1인이 담당하는 재해 약자 수(최대 3인 제한) 제한 △침수예상구역에 포함되는 주민, 관광객 당을 고려한 대피지구별 대피대상인원 산정기준 마련 등 제도개선 사항도 발굴, 행정안전부에 건의했다.

경북도 김중권 재난안전실장은 “앞으로도 재난안전사고 예방체계가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될 수 있도록 안전감찰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