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항서 여중생 5명, 조건만남 거부 경찰 신고했다고 친구 보복폭행



포항북부경찰서 청사 전경
포항북부경찰서는 조건만남을 거부하고 경찰에 신고했다고 또래 친구를 집단으로 폭행한 여중생 5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양 등 여중생 5명은 지난 7일 오후 10시50분께 포항 영일대해수욕장 부근 건물 옥상에서 또래 친구인 B양을 집단 폭행했다.

지난달 28일 B양에게 이른바 ‘조건만남’ 성매매를 제안했지만 B양이 이를 거부하고 경찰에 신고했다는 이유다.

이들 5명 중 A양 등 3명은 조건만남 사건에 연루돼 이미 경찰 조사를 받고 있던 중이었다.

A양 등 여중생 5명의 폭행은 다음날 새벽까지 3시간 동안 장소를 옮겨가며 계속됐으며, B양은 머리와 얼굴 등을 심하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경찰은 12일 오후 A양 등 여중생 5명으로부터 보복폭행을 한 것이 맞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이동하는 과정에서 남성 2명이 운전하는 차에 탔다는 진술에 따라 10대 후반과 20대 초반 남성 2명을 불러 폭행에 가담했는지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