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봉화는 그 자체가 쉼표”…손미나 여행작가, 경북도 백두대간 인문캠프 특별강연

경북도, 14~15일 백두대간 인문캠프 봉화편 개최

지난 14일 봉화 정자문화생활관에서 백두대간 인문캠프가 열리고 있다.


경북도는 지난 14일 봉화에서 명사와 함께하는 경북기행 ‘백두대간 인문캠프-봉화편’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여행이 아니면 알 수 없는 것들’이란 주제로 마련된 이번 캠프는 아나운서 출신으로 여행작가로 활동 중인 손미나씨가 특별강연자로 나서며 이틀간 열렸다.

손 작가는 캠프 참가자들과 가진 봉화 백두대간 수목원 탐방과 청량사 등반에 대해 “봉화는 그 자체가 쉼표”라며 평가하며 “숨겨진 보물같은 봉화의 이야기를 몸소 느끼며 청량한 풍경을 볼 수 있어 아름다운 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코로나19가 종식돼 여행이 자유로워진다면 봉화를 추천하고 싶다”며 “사람은 초록색을 많이 보았을 때 치유가 된다. 치유를 받고 왔다”고 말했다.

여행작가 손미나씨가 지난 14일 봉화 정자문화생활관에서 열린 경북도의 백두대간 인문캠프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한편 경북도는 인문학을 통해 경북관광자원화를 추진하고 셀럽(유명인을 뜻하는 '셀러브리티(Celebrity)'의 줄임말) 마케팅을 통한 경북의 인문관광 분위기를 확산하고자 1박2일 프로그램으로 백두대간 인문캠프를 진행하고 있다.

경북도 김상철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여행으로 삶의 여정이 바뀌고 여행의 아이콘이 된 손미나 작가와 봉화에서 여행에서 깨달은 경험을 토대로 한 강연을 듣게 돼 뜻 깊은 시간이었다”며 백두대간 인문캠프에 대한 관심을 기대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