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5·18 민주화운동 41주년 의미 되새긴다

권영진 대구시장, 41주년 기념식 참석 예정
대구시청사 등 5·18 민주화운동 대형 현수막 게시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대구시청사에 5·18 민주화운동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18일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달빛동맹을 견고히 하고 영호남의 화합을 다진다.

대구시는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광주시청사에 게시된 내용과 동일한 내용의 대형 현수막을 대구시청사와 청사 주변 게시대에 게시해 시민과 함께 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되새기는 기회로 삼는다.

광주시는 2019년 대구의 2·28민주화운동을 기리기 위해 228번 시내버스를 신설하고 ‘2·28 대한민국 최초의 민주화운동’을 시내버스 전면에 부착하는 등 빛고을과 달구벌이 민주화운동의 성지라는 동질감을 확인한 바 있다.

이에 대구시도 대구-광주, 달빛상생협력을 한층 더 강화하고자 518번 시내버스 17대를 활용해 ‘2·28과 5·18로 하나 되는 대구-광주’ 등의 홍보물을 부착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와 광주가 맞잡은 달빛동맹은 영호남을 넘어 대한민국을 하나 되게 만들고 지역감정을 벗어나 이 땅의 민주주의 더욱 성숙시켜 나갈 것”이라며 “SOC 사업과 경제산업 분야에 이르기까지 실질적인 공동성장을 대구·광주가 함께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