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군위군, 부계면 가호1리 누름꽃(압화) 연구소 개장 

군위군 부계면 가호1리에 문을 연 양정인 누름꽃연구소의 내부 모습.


군위군 부계면 가호1리에 ‘양정인 누름꽃연구소’가 개장됐다.

이 연구소를 운영하는 양정인 대표는 국내에서 최초로 압화를 전국으로 알린 장본인이다.

압화는 꽃이 주는 색상과 형상 그 자체로도 아름답지만, 더욱 오래 동안 간직하면서 천연의 색상과 식물 그 자체를 예술 작품으로 볼 수 있도록 하는 예술 분야이다.

양정인 대표는 “군위군을 누름꽃(압화) 예술세계의 메카로 발전시켜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느름꽃연구소를 찾은 방문객들은 5천 원에서 1만 원의 재료비를 내면 직접 압화 체험을 할 수 있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철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