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예천군, 도청 신도시 2단계에 군민 희망사업 반영 총력



예천군이 김학동 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도시 2단계 개발과 관련한 건의사항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예천군이 도청 신도시 2단계 개발 과정에서 예천 군민의 희망 사업이 반영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최근 간부회의를 열고 1단계 신도시 입주 이후 발생한 문제점과 주민생활 불편을 점검했으며 2단계 사업에서 이 같은 불편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고자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간부회의를 통해 협의한 건의사항은 △2단계 개발구역 내 예천지역에 중학교 조기 신설 △교통 밀집지역 교차로 가감차선 설치 △공영 주차장 조성 △주민 밀착형 생활체육시설 조성 등이다.

군은 이 같은 건의사항을 경북도와 경북개발공사에 전달했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주민의견이 최대한 반영된 도시계획이 수립돼야 한다”며 “경북도와 유기적 업무 협조를 통해 주민 만족도가 높은 신도시가 건설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용갑 기자 kok907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용갑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