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효과? 탄력받은 국민의힘 지지율

발행일 2021-06-07 16:08:26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2.4%p 오른 38%로 상승가도

국민의힘 로고
당 대표 경선을 앞둔 국민의힘의 지지율이 상승세를 보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7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달 31일부터 이번 달 4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2천51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 38%, 더불어민주당 29.7%로 집계됐다.

지난주보다 국민의힘 지지율은 2.4%포인트 올랐고, 민주당은 0.8%포인트 내렸다.

양당 간 격차는 8.3%포인트로 12주 연속 오차범위 밖이었다.

그 밖에 국민의당 7.5% 열린민주당 5.8% 정의당 3.9% 등이 뒤를 이었다.

국민의힘 지지율은 2016년 국정농단 사태가 본격화한 이후 두 번째로 높았다.

가장 높았던 때는 4·7 재보궐 선거 직전에 발표된 여론조사다. 당시 지지율은 39.4%였다.

일간 지지율 기준으로 국민의힘은 지난 2일 41%를 기록하기도 했다. 같은 날 민주당의 지지율은 27.9%였다.

특히 중도층에서의 국민의힘 지지율이 크게 올랐다. 중도층 지지율은 전주보다 5.7%포인트 오른 43.8%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측 관계자는 “이준석 돌풍에 따른 컨벤션 효과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공개 활동에 힘입어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중도층에서의 지지율이 전주보다 3.7%포인트 빠지는 등 민주당 지지율이 하락 전환한 것은 주 초반부터 조국 사태 논란 재연 등을 둘러싼 갈등이 표출된 결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전주보다 1%포인트 하락한 38.3%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는 전주보다 1.6%포인트 오른 57.9%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