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부동산 전수조사 공방, 여 ‘또 꼼수다’…야 ‘중립 확실히하라’

발행일 2021-06-15 15:09:55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전현희 권익위원장 “직무회피 조치”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오른쪽)와 산업재해 예방 TF 단장인 김영배 최고위원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전수 조사를 두고 15일 날선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뒤늦게 국민권익위원회에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전수 조사를 요청하면서 개인정보이용 동의서를 내지 않은 것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전현희 권익위원장이 직무 회피를 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발언을 문제 삼으며, 정치적으로 악용될 소지가 있다고 반발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이 권익위에 제출한 부동산전수조사 요청서류에는 요청서 달랑 한 장 밖에 없었다고 한다”며 “직계존비속뿐 아니라 본인 개인정보이용동의서도 제출하지 않은 거다. 눈 가리고 아웅하는 건지, 요청은 하고 조사받을 생각은 없는 건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동시에 국민의힘이 이미 지난 3월 102명 의원 전원에 대한 전수조사 동의를 받았다고 밝힌 것에 대해 거짓인지 아닌지 해명하라고 압박했다.

또 “우리 민주당은 174명 국회의원과 그 직계존비속 816명의 개인정보 이용 동의서를 제공했다. 이 동의서 없이는 권익위가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11일 권익위에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의뢰했다.

하지만 권익위에 따르면 국민의힘이 제출한 서류에는 조사에 필요한 개인정보 이용 동의서 없이 조사를 요청한다는 공문 한 장만 있었다고 한다.

윤 원내대표는 “권익위가 17일까지 의원은 물론 직계존비속의 개인정보 이용 동의서를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한 만큼 이에 응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17일까지 정보이용 동의서를 권익위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동의서 제출을 거부하는 건 아니라는 것이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에 대해선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지 않고 예외적으로 정치조사를 하겠다는 것이냐”며 “권익위는 전 위원장은 물론 문재인 선거캠프 출신 부위원장을 즉각 직무에서 배제해야 마땅하다”고 반발했다.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권익위에 의뢰한 소속 국회의원들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 대해 “직무회피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전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권익위 조사가 정치적 편향성이 있다는 오해의 소지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을 막기 위해 국민의힘 부동산거래 전수조사에서 직무회피를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이 국민의힘 전수조사에 대해 직무회피 신청을 하지 않겠다고 초기 밝힌 이유에 대해 “책무를 비겁하게 피하고 싶지 않은 기관장으로서의 막중한 책임감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