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서 국내 최초 선장 없는 유람선 자율운항 성공

발행일 2021-06-16 17:08:34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KT·아비커스, 포항운하 등지서 5G 무인자율운항선박 관제 및 제어 시연

이강덕 포항시장(오른쪽)이 포항운하에서 개최된 5G 무인자율운항선박 관제 및 제어서비스 시연회에 참석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포항운하에서 국내 최초로 선장 없이 배가 움직이는 선박 완전 자율운항이 이뤄졌다.

16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KT와 현대중공업지주의 자율운항 솔루션 및 항해 보조시스템 자회사인 아비커스가 포항운하 등지에서 5G 무인자율운항선박 관제 및 제어서비스 시연회를 진행했다.

이날 시연에서 KT는 5G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자율운항선박을 원격 관제하는 역할을, 아비커스는 독자 개발한 자율운항 시스템을 선박에 탑재해 사람 개입 없는 완전 자율운항 시연을 맡았다.

시연회는 포항과 경기도 과천에서 동시에 열렸다.

이날 포항에서는 아비커스의 자율 운항 및 자동 이접안 기술을 적용한 12인승 유람선이 포항운하의 폭이 매우 좁은 내항과 환경 변수가 많은 외항, 형산강 하류까지의 약 10㎞ 구간을 선장 없이 운항했다.

포항에서 300㎞ 넘게 떨어진 과천의 KT 네트워크관제센터에서는 자율운항 선박에 설치된 카메라로 촬영한 고화질 영상과 센서 정보를 5G 네트워크를 통해 지연 없이 받아 원격으로 실시간 관제하고 제어했다.

또 자율운항 중인 선박의 360도 어라운드 영상 실시간 감시와 해양 5G 사물인터넷(IoT) 라우터와 연계한 원격 운전제어, 선박 내 라이다 및 레이더 정보 확인 등이 원격으로 이뤄졌다.

두 기업은 KT가 서비스 중인 해양 IoT 및 안전 서비스와 연계해 새로운 선박관제 및 자율운항 서비스 등 다양한 사업모델을 꾸준히 개발할 계획이다.

이강덕 시장은 “이번 시연회를 통해 포항운하와 송도 앞바다 일원이 선박 자율운항 실험 실증 테스트 베드의 최적지임이 증명됐다”면서 “국토교통부의 해양 ICT기반 신산업 육성을 위한 도시재생 사업지의 선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