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건설업계, 레미콘 파업에 공사현장 셧다운…대구시 적극 중재 요청

발행일 2021-06-17 18:16:48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건설현장 연쇄 중단에 지역 경제 피해 커

인상안 수용한 만큼 레미콘 재개해달라

레미콘 운송 노조의 운송거부로 문이 닫히 대구지역 건설현장 모습.
레미콘 운송료 인상을 둘러싼 건설업계와 레미콘 운송노동조합 간 강대강 대치(본보 5월21일·6월11일 1면, 6월15일 5면)가 장기화되고 있다.

지난달 21일 지역 내 대기업 일부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한 레미콘 운송노조의 부분 운송 중단이 지난 10일 대구시 전체 공사현장으로 확대되면서 지역 건설업계의 피해도 커지고 있다.

화성산업과 서한, 태왕 등 지역 건설업계는 레미콘 업체 운송 중단으로 인한 피해가 막심하다며 대구시의 적극적인 중재와 운송 재개를 요구하고 나섰다.

지역 건설사로 구성된 대한건설협회 대구시회는 17일 “지역 모든 건설현장에 레미콘 공급이 중단되면서 건설업체뿐 아니라 지역경제 전반에 피해가 심각하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대구시회에 따르면 지역 건설업체는 레미콘 운송 중단 이후 레미콘 업체의 단가인상 요구안을 수용키로 하고, 지난 11일 관련 공문을 발송해 레미콘 운송 재개를 약속받았다.

그러나 서울 대기업 건설사로 구성된 대한건설자재직협의회에서 레미콘 업체의 인상안에 대해 수용불가 입장을 드러낸 뒤 레미콘 운송노조가 지역 건설업체 현장까지 파업에 포함시켰다며 유감을 드러냈다.

대구시회 관계자는 “레미콘 파업으로 관련 후속 공정까지 연쇄 중단되면서 건설일용근로자 등 종사자의 일자리 상실과 같은 피해가 심각하다”고 주장하면서 대구시에 사태 해결을 위한 적극적 중재를 요구했다.

이어 지역 레미콘 업계 측에도 “지역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인상요구안을 전면 수용한 건설업체 현장만이라도 우선 공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한국노총 레미콘운송노조 대구지부는 17일 대구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1회당 운반비 시내권역 3만3천 원, 시외권역 3만9천 원을 시내권역은 5만5천 원, 시외권역은 6만 원 이상’으로 인상을 촉구했다. 파업은 운송료가 현실화될 때까지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