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 기업 73.4% 물류애로로 어려움 호소

발행일 2021-06-17 20:28:5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수출입 중소기업 519개사 대상으로 ‘수출입 중소기업 물류애로 실태’ 조사

주요 물류애로로 해운운임 상승, 항공운임 상승, 선복 부족 순



중소기업중앙회가 최근 ‘수출입 중소기업 물류애로 실태’를 조사한 결과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한 중소기업이 73.4%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최근 해운운임 급등과 선복난 등이 수출입 중소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기 위해 중소기업 519개사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주요 물류애로는 해운운임 상승(65.4%), 항공운임 상승(50.7%), 선복 부족(33.1%), 컨테이너 부족(24.7%), 화물 항공편 부족(17.8%) 순으로 나타났다.

물류애로에 따른 어려움으로는 영업이익 감소(60.5%)가 가장 많았으며, 제품 가격경쟁력 저하(48.9%), 운임상승으로 인한 해외 거래처 감소(25.2%), 재고·화물 보관비용 증가(21.2%) 순으로 조사됐다.

영업이익 감소와 관련해 수출입 중소기업의 26%는 물류운임 상승이 영업 이익률 하락에 미치는 영향이 10%를 초과한다고 응답했다. 10% 이하~5% 초과 하락은 27.7%, 5% 이하 하락은 46.2%의 기업이 해당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물류 상황이 심각하다고 느껴지는 항로에 대해서는 미주(36.9%), 유럽(31.2%), 동북아(30.3%), 동남아(24.3%) 순이었다.

중소기업중앙회 추문갑 경제정책본부장은 “정부에서 지난 하반기부터 수출입 물류애로 해소를 위해 정책을 펼치고 있으나 체감 물류애로는 여전히 큰 상황”이라며 “수출입 중소기업들이 경기회복을 주도적으로 할 수 있도록 운임지원 확대 등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종민 기자 jmkw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