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철도 직원들이 또 해냈다”…쓰러진 승객 심폐소생술로 살려내

발행일 2021-08-04 16:14:55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3호선 열차서 갑자기 쓰러진 승객 응급대처로 구해

대구도시철도공사 철도운영부 윤대원 주임(36).
대구도시철도공사 경전철정비부 권대혁 대리(31).
대구도시철도공사 직원들이 또 한 번 소중한 시민의 생명을 구했다.

대구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오후 12시30분께 대구도시철도 3호선 팔거역(칠곡경대병원역 방면)으로 진입하던 열차 내에서 한 60대 승객이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당시 열차에서 운행관리원으로 근무 중이던 윤대원(36) 주임은 “쿵”하는 소리와 동시에 쓰러진 승객을 발견했다.

현장에 달려가면서 관제에 급보한 후 승객의 호흡 상태를 통해 위급한 상황임을 직감한 윤 주임은 즉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마침 휴식시간에 개인 업무를 보고 회사로 복귀하던 경전철정비부 권대혁(32) 대리도 이를 목격하고 윤 주임과 함께 번갈아 가면서 심폐소생술을 이어갔다.

다행히 얼마 지나지 않아 승객의 의식은 돌아왔다.

해당 승객은 칠곡경대병원역에 열차가 도착한 후 출동한 119구급차에 의해 칠곡삼선병원으로 이송됐으며, 현재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상태다.

윤대호 주임은 “평소 받은 응급처치 교육 덕분에 침착하게 위급한 환자를 도울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승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근무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12일에도 2호선 문양역에서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던 중 쓰러진 승객을 도시철도 직원들이 신속히 심폐소생술을 시행해 소중한 생명을 살려낸 바 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