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선후보들, 국민 면접관에게 정책 검증

발행일 2021-09-09 17:40:2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이 국민 면접관들에게 정책 검증을 받았다.

9일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가한 홍준표 후보(왼쪽)가 먼저 면접을 치르고 나서는 유승민 후보와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9일 서울 금천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국민 시그널 면접’을 진행했다. 면접관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김준일 뉴스톱 대표, 박선영 동국대 교수 등 3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당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된 일반시민들의 질문을 직접 질의했다.

이날은 장성민·장기표·박찬주·최재형·유승민·홍준표 후보(추첨 순서순)가 면접을 받았다.

이날 유승민 전 의원은 “윤석열 후보나 홍준표 후보가 국민의힘 후보가 되면 아주 무난하게 지는 길로 간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 후보들 중에 그동안 살아왔던 거나, 정치 철학이나, 정책의 일관성이나 이런 부분에서 중도 확장성이 가장 높은 후보라고 생각을 해왔고 실천해왔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준일 대표의 ‘배신자 프레임’이 여전한데 억울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솔직히 억울하다. 영남 보수권 지지자를 말하는 것 같은데 저는 생각이 바뀔 것이라고 믿는다”고 답했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서는 “저는 사면할 것”이라며 “사면권 남용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그 두 분은 그 정도 했으면 저는 다른 차원의 그런 사면 명분도 있다 생각한다”고 답했다.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은 경남도지사 시절 당시 진주의료원을 폐쇄한 것에 대한 비판적인 질문에 “경제성 문제뿐만 아니라 의료원 기능을 상실했기 때문에 더 이상 둘 수 없어 정리했다”며 “그런 비판은 많은 국민이 아닌 소수의 극좌파가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준일 대표의 “과거 ‘주막집 주모’ ‘이대 계집애’ 발언은 성희롱성 발언”이라는 지적에는 “그게 성희롱인가. 다시 한 번 검토해봐라. 막말이면 수용하겠는데”라고 주장했다.

비례대표 폐지 공약에 대해 헌법재판소에서 위헌 판정을 내놓을 수 있다는 진 전 교수의 얘기에는 “헌법도 바꿀 판인데 무슨 헌재가 필요한가”라며 “지난 탄핵 때 헌재가 하는 거 보니까 헌재 폐지도 검토해야 겠더라. 아무 기능을 행사하지 못한다. 차라리 폐지하고 대법원으로 통일하는 게 어떠냐”고 답했다.

최재형 전 원장은 ‘최재형 정부의 감사원장이 정권 심판하겠다고 한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의에 “(그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하겠다”면서도 “재직 중에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훼손하는 감사를 했는지 여부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탈 원전 정책 감사가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한편 10일에는 황교안·윤석열·박진·안상수·하태경·원희룡 후보가 국민 면접을 본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