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서남부권 관통할 새 교통수단 필요”

발행일 2021-09-12 13:31:13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달서구 신교통추진위, 홍준표 캠프 대구선대위원장 이진훈에 요청

대구 달서구 신교통추진위원회는 지난 11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 배우자이자 후원회장인 이순삼씨와 이진훈 대구선대위원장을 찾아 대구 서남부권(와룡로) 신교통 건설 추진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전달했다.

대구 달서구 신교통추진위원회가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 대구선대위원장인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에게 대구 서남부권 신교통 건설 추진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전달하고 있다.
이날 신교통추진위 이재상 위원장은 “2021년 하반기 서대구 KTX역 개통을 앞둔 가운데 도시철도망을 구축한 광역시를 기준으로 고속철도와 도시철도가 되지 않은 곳은 서대구역이 유일하다”며 “서대구 KTX역 활성화와 대구시 동서 균형발전 및 서대구 산업단지와 성서산업단지의 네트워크 연계성을 고려하더라도 대구 서남부권을 관통하는 새로운 교통수단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진훈 대구선대 위원장은 “서대구역과 서대구로를 연결하는 트램 도입이 확정돼 있지만 서대구역과 와룡로를 연결하는 노선에도 새로운 교통수단을 도입한다는데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선대위 차원에서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신교통수단 중 트램 이외 고급 간선급행버스체계(S-BRT) 도입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노선도 와룡로에서 달서구청, 상인역까지 확대해 지하철 1호선과 연결함으로써 수혜권역을 달서구 상인·월배지역과 달성군으로 확장하는 새로운 대안을 검토해 홍 후보의 지역 정책 중 하나로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