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형 “박지원·조성은과 동석, 만난 적도 없다”

발행일 2021-09-14 16:31:07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고발사주 관여 소문에 ‘선긋기’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이 14일 박지원 국정원장과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의 식사 자리에 본인 캠프 조직본부장을 맡은 이필형씨가 동석했다는 소문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고발사주 사건에 마치 우리 측 캠프 인사가 관여된 듯 거짓 소문을 퍼뜨리고, 기자들에게 취재해 보라고 역공작을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참 잘못 배운 못된 정치 행태”라며 “당당하게 정도로 나가라”고 일갈했다.

또 “누가 거짓 소문을 퍼뜨리고 있는지 다 알고 있다”며 “그건 야당 내 암투가 아니라 본인과 진실의 충돌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발사주 사건에 이어 오늘 또 검찰을 가족 보호수단으로 악용했다는 검찰 사유화 문건이 터졌다”며 “정도로 대처하라”고 윤석열 후보 캠프를 겨냥했다.

이필형 본부장도 이날 “사실무근”이라고 동석 의혹을 일축했다.

이 본부장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지난달 11일 여의도를 벗어난 적이 없다”며 “12일에 제주도에 갔는데 전날인 11일에는 제주도 갈 준비로 계속 여의도에 있었다. 확실히 기억한다”고 밝혔다.

또 박 원장과 조씨에 대해 “저는 그 사람들을 모른다. 제 평생에 만난 적이 없다”고 했다.

윤 전 총장 측이 동석 의혹을 비공식적으로 제기하는 데 대해 “정치 공작으로 몰아가려는 것 같은데 자신들이 입증해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윤석열 캠프가 내 실명을 공개적으로 거론할 경우 바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며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본부장은 과거 국정원에서 국장급으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