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연구팀, ‘줄기세포 생존율 향상’ 기전 규명해

발행일 2021-10-13 17:03:08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줄기세포 치료제 치료 효율 향상의 길 열어

영남대학교 약학부 정지헌 교수(왼쪽)와 박필훈 교수
영남대학교 약학대학 연구팀이 줄기세포 생존율 향상 기전을 규명해 줄기세포 치료제의 치료 효율을 향상 시킬 수 있는 길을 열었다.

다양한 질환의 치료제로 활용되는 줄기세포 가운데 ‘중간엽 줄기세포(Mesenchymal Stem Cell)’는 치료제로 이용할 때 다양한 이점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줄기세포는 알츠하이머, 파킨슨병 등 퇴행성 신경질환과 관절질환 등의 치료에 효율적으로 이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지만 이식 후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세포사멸이 다량으로 일어나 치료 효율이 떨어진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현재 여러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데, 세포를 방울 형태로 거꾸로 매달면 중력에 의해 아래쪽으로 세포가 모여 구형(스페로이드, Spheroid)을 이루는 방식의 3차원 배양을 할 경우 이식 후 줄기세포 치료 효율이 증가한다는 보고가 나온 바 있다.

현재까지는 스페로이드 배양이 세포 생존율 및 치료 효율 향상을 유도하는 기전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이에 영남대 연구팀이 이번 연구를 통해 스페로이드 형태로 줄기세포를 배양할 경우 세포 자가포식작용인 ‘오토파지(Autophagy)’가 발생하며, 이 오토파지가 세포사멸을 억제해 세포 생존율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영남대 정지헌 교수는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제 개발은 전 세계적으로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으나, 세포치료제 이식 후 생존율이 매우 낮아 세포치료제 상용화에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이번 연구 결과로 자가포식작용 활성화를 유도하는 약물 개발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영남대 대학원 약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렉미 소바 박사와 라우트 파완 쿠마 박사가 공동 제1저자, 영남대 약학부 박필훈, 정지헌 교수가 공동 교신저자로 참여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저명학술지 ‘오토파지’에 온라인 공개됐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