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군 관광두레 주민사업체 공모 4개소 선정

발행일 2021-10-13 16:24:39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최대 5년간 컨설팅·마케팅 등 최고 1억1천만 원 지원

고령군청사 전경.


고령군이 ‘2021 관광두레사업 주민사업체 공모’에 주민사업체 4개소가 최종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관광두레 사업은 고령관광두레 배성우 PD와 협력을 통해 주민공동체가 지역의 특색을 살린 관광사업체를 창업·경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주민이 주도하는 자생적·협력적 지역관광 생태계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또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시행하는 사업으로 1차 서류 심사와 현장 실사 및 2차 아카데미 과정을 통한 최종 사업계획서 발표 평가를 거쳐 고령의 사업체 4개소가 뽑혔다.

선발된 주민사업체는 △버섯을 상품으로 한 체험·식음하는 ‘버섯마을’ △고령의 대표 농산물인 딸기를 이용한 체험·식음 ‘포시즌’ △다산의 은행나무숲과 농촌마을의 힐링을 주제로 한 ‘차남마을’ △지역로컬을 책임지는 ‘생생팜협동조합’이다.

이들 사업체는 최대 5년간(기본3년+연장2년) 역량 강화, 신상품 개발, 경영컨설팅, 홍보마케팅, 파일럿 사업 등을 지원받아 고령을 대표하는 관광사업체의 기반을 다지게 된다.

또 업체 당 최고 1억1천만 원이 지원된다.

배성우 관광두레PD는 “이번 주민사업체 선정을 계기로 고령을 대표하는 관광상품과 서비스를 개발해 고령의 관광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